로고

Movies

[Movie Review] Bong Joon-ho’s Parasite

기생충 (2019)

  The year 2019 marks the 100th anniversary of Korean cinema: there couldn’t have been a more fitting time for a Korean film to finally win the Cannes Film Festival’s prestigious Palme d’Or! Unanimously revered by movie critics, Bong Joon-ho’s Parasite has also proven an irresistible theatrical success and is even Korea’s official entry to the 2020 Academy Awards’ International Feature Film award, all but cementing its position in cinema history as a career-defining box-office hit for its director, as well as a cultural landmark. Firmly rooted in Korea’s education-fixated zeitgeist, the film’s laserfocused satire takes aim at the culture of excessive private tutoring.

  Two siblings pose as faux model students and, with their parents, orchestrate an elaborate scam on a richer-than-rich family to try and elevate theirs from its inherent poorness and out of its rotten semi-basement apartment. Most of the action takes place inside the rich family’s improbable fortress-like house, turning the film into an increasingly claustrophobic, yet playful exercise in meticulous and fetishistic mise-en-scène.

  Featured in all his films, Bong Joon-ho’s obsession with class struggle reaches new depths here as both the decor and the characters alike reveal always deeper and unforeseeable layers of complexity and ruthlessness, culminating in several masterful setpieces and crescendos. Defying genre expectations, Parasite balances several sharp tonal shifts and even conjures some of the director’s previous films, with notable echoes of The Host (the citizens taking refuge in a gymnasium) and Mother (the poignant final moments between the son and the matriarch).

  2019년은 ‘한국 영화 100주년’으로, 한국 영화가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는 데 이보다 더 적합한 시기는 없었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심사위원단의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며 영화계에서의 성공을 입증했고, 2020년 아카데미 시상식 국제장편영화 부문 한국 영화 출품작으로 선정되며 작품으로서도 감독으로서도 입지를 굳히고 있다. <기생충>은 한국의 지나친 교육열이라는 사회 문제를 기반으로 사교육을 풍자하고 있다.
 
  두 남매는 모범생으로 위장하여 부모와 함께 엄청난 부자 가족에게 사기 행각을 벌여 가난과 반지하 아파트로부터 탈출하려 한다. 영화의 대부분의 장면들은 현실성 없는 요새 같은 부잣집에서 일어나는데, 이 집이라는 장소는 폐쇄적이지만 세심하고 미신적인 미장센을 만들어낸다.

  봉준호 감독의 전작과도 마찬가지로, 감독의 사회 계급에 대한 강박은 이 영화에서는 소품과 등장인물의 캐릭터성과 같은 것들로 극에 달한다. <기생충>의 소품과 등장인물들은 복잡성과 무자비함의 심오하고 예측할 수 없는 계층을 드러내며, 능수능란한 감독 특유의 연출과 눈을 뗄 수 없는 크레센도로 절정에 달하게 만든다. 장르는 다르지만, <기생충>의 몇몇 장면들은 감독의 전작들 중 <괴물>(중에서도 체육관에 피신하는 사람들)과, <마더>(속 아들과 엄마의 가슴 아픈 마지막 장면)를 연상케 한다.  

Official poster of Parasite (2019)

  Following the Palme d’Or, the film’s and its director’s auras have shined towards Busan, too. Late August, Busan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s senior programmer Lee Sang-hoon flew to Brazil to accompany and present a retrospective of Bong Joonho’s short films at the 30th São Paulo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 Now located in Busan, the Korean Academy of Film Arts provided Bong’s student films from his time at the school. Benefitting from an excellent translation by Busan Asian Film School professor and movie critic Darcy Paquet (a work which earned him much viral praise and abundant press coverage), Parasite was screened multiple times in movie theaters with English subtitles, allowing foreigners in Korea to be able to fully enjoy the film and partake in its success. We have gathered impressions and opinions on the film from a few Busan residents: What is your impression of Parasite?

  황금종려상 수상 이후, 영화와 감독의 여파는 부산까지 이어졌다. 8월 말에는 부산국제단편영화제의 이상훈 수석 프로그래머가 브라질의 제 30회 상파울루 국제단편영화제에서 봉준호 감독의 단편영화를 회고하였다. 현재 부산에 위치한 한국영화아카데미는 봉준호 감독의 학생 시절부터 제작했던 영화를 제공하기도 했다. <기생충>은 부산아시아영화학교의 교수이자 영화평론가인 달시 파켓(Darcy Paquet)이 번역했는데, 많은 찬사를 받았고, 언론에도 다수 보도되었다. 달시의 훌륭한 번역 덕분에 <기생충>은 영어 자막으로도 영화관에서 여러 차례 상영되어 많은 한국 거주 외국인들이 영화를 볼 수 있었다. 부산 거주 외국인들로부터 <기생충>에 대한 감상평을 들어보았다: What is your impression of Parasite? 






  A surprising aspect that I appreciated the most was how nostalgic it made me for everyday life in Korea. At the start of the movie, I loved the scenes shot from the vantage point of the family’s basement apartment: the streets outside the window are so quintessentially Korean and depicting familiar sights, signs, and characters resembling those that I see daily while living here. I love the humbleness of that perspective and imagining these kinds of interactions going on behind closed doors in corners of privacy within the bustling metropolis. I laughed at their pirated Wi-Fi because I’ve found myself appreciating small things like this all the time since living in Busan.  

  <기생충>에서 제가 가장 높이 평가한 점은 한국에서의 향수 어린 일상을 불러일으킨 점이었어요. 영화의 시작 부분에서, 가족의 낡은 반지하 아파트에서 밖을 비추는 장면들이 좋았어요: 창문 밖의 거리는 정말 한국적이고, 내가 여기서 살면서 매일 보는 것과 비슷했고, 익숙한 광경, 표지판, 등장 인물들이 나오더군요. 저는 이와 같은 일상적인 관점을 사랑해요. 번잡한 대도시 속 한 구석에서는 이러한 광경이 펼쳐지는 것을 상상하곤 하죠. 특히, 와이파이를 훔쳐쓰는 장면이 엄청 웃겼어요. 부산에서 살면서 이러한 작은 것들에 감사하고 있거든요.     




  What I found amusing was that the main characters didn’t seem to actually suffer from being poor. They reminded me of some of Victor Hugo’s characters, especially the Thénardiers from Les Misérables.

  영화에서 흥미로웠던 점은 주인공들이 실제로 가난에 시달리는 것 같지는 않다는 것이었어요. 저는 <기생충>의 등장인물들을 보며 빅토르 위고의 캐릭터들이 생각났는데, 특히 <레 미제라블>의 테나르디에 부부가 생각났어요. 




  Every Song Kang-ho movie is about an average man who seeks to better his life with what first seems like a movie cliche (getting the girl, killing the monster, etc.) but who fails miserably at his intended goal and instead learns something about himself and how to live with a new normal. Parasite pushes this theme to its logical extreme. While fighting societal inequality, Song’s family fails to find a target that is actually deserving of their many crimes. As such, it causes the audience to constantly wonder who they're rooting for. It’s an emotional journey by an amazing filmmaking duo. Song Kang-ho is the world's greatest actor, and Bong Joon-ho possibly its greatest director.

  모든 송강호 영화는 처음에는 여자친구를 사귀거나 괴물을 죽이는 행위 등 상투적인 클리셰를 통해 더 나은 삶을 추구하지만 비참하게 실패하는 대신, 그 경험으로 무언가를 배우고 어떻게 살아가는 지를 깨우치는 평범한 남자에 대한 이야기예요. <기생충>은 이러한 주제를 극단적으로 보여주죠. 주인공 가족은 사회적 불평등과 싸우는 동안, 실제로 범죄를 벌이는 타겟들을 설정하는 데에는 실패하죠. 관객들은 자신이 누구를 응원하는지 끊임없이 궁금해 해요. 이것은 대단한 영화계 듀오ㅡ세계 최고의 송강호 배우와 봉준호 감독ㅡ의 감동적인 여정이예요.



  There is a lot of economic anxiety and anger in the world these days, and I think that was reflected in the film. It was entertaining to watch the family’s plan unfold and I think director Bong Joon-ho skillfully shifted from comedy to drama over the course of the film.

  <기생충>에는 현 시대의 경제적 불안과 분노가 반영돼 있어요. 가족의 계획이 펼쳐지는 것이 재미있었고, 봉준호 감독은 영리하게 코미디에서 드라마로 장르를 전환했죠.   


  Belly-laughter comedy and true horror violence come together for a satisfying crusade against classism. The result is the best movie of 2019.  

  계급주의 반대 운동을 위해 배꼽 잡는 코미디와 공포스러운 폭력이 동시에 펼쳐지는 영화! 결과는 2019년 최고의 영화!



  It's fun to watch how normalized disingenuity has become in the absurd charade of Parasite. We can both empathise and side with the anti-heroes yet sit smugly at a safe and self-satisfied distance from the desperation and dysfunction the character exhibit. We then become more like the 'host'; privileged in ignorance, secretive of our desperation, while sharing with the other only a kick out of toying with people and contemptuousness. And being largely entertained if not moved by this charade that both destroys and drives us into hiding, souring the sweet life from within.   

  <기생충>의 터무니 없는 상황의 연속에서 비정상적인 일들이 어떻게 정상적으로 돌아가는 지를 보는 것이 재미있어요. 우리는 반영웅적인 주인공들을 동정하고 편을 들면서도, 그들이 보여주는 절망감과 역기능으로부터 안전한 거리에 있다고 생각하고, 스스로 그들과 다르다고 생각하죠. 그러면서 다른 사람들을 멸시하고 가지고 노는 특권을 지닌 ‘집주인’이 되어가요. 그리고 달콤한 인생으로부터 우리를 파괴하고, 숨게 하고, 슬프게 하는 터무니 없는 상황들에 감동하지 않는다면, 대체로 즐겁죠!



  It's  If you ask three different people, you'll get three different responses to who or what the title refers to. And in a way, they're all right. The one scene that sticks with me is that biblical flood, dredging up and exposing the rot and systemic inequality that set up and perpetuated this cycle of disregard and mutual parasitism to begin with. Harm becomes both cause and symptom. In the end, everyone suffers.   

  만약 당신이 3명에게 영화 제목 <기생충>이 무엇을 의미하는 지 물어본다면, 3가지 다른 반응을 얻을 수 있을 거예요. 그리고 그 대답들은 모두 정답이에요.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홍수가 났던 장면이에요. 처음부터 내제해 있었던 무시와 기생이라는 사회적 현상, 즉 사회적 불평등이 수면 위로 드러난 장면이죠. 주인공이 겪는 홍수 피해는 그들이 저지르는 범죄의 원인과 징후가 돼요. 결국 모두가 고통을 겪죠.



*The Korean Film Council has a very useful page that specifically informs on the time and venue of screenings of Korean films with English subtitles: http://www.koreanfilm.or.kr/eng/schedule/subtitMovie.jsp

*영화진흥위원회(KOFIC)는 한국 영화에 영어 자막을 넣어 상영해주는 상영관과 시간표를 웹사이트에서 안내한다: 



Contributing Writer l Sébastien Simon

  Sébastien Simon graduated from the E.S.E.C film school and from Université Paris 1 Panthéon Sorbonne. His latest works as filmmaker include One-minded (2014) and The Troubled Troubadour (2016). He is involved with several film festivals in various capacities: programmer for the Busan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 and the Jeju French Film Festival, preselection member for the Slamdance Film Festival and the Seoul International Extreme- Short Image & Film Festival, and the workshop director for Rencontres Cinématographiques de Cavaillon.

  세바스타앙 시몽은 파리 1대학 E.S.E.C. 영화학과 출신이다. 최근 작품으로는 <동心’ One-minded>(2014)와 <음유시인 The Troubled Troubadour>(2016) 이 있다. 부산국제단편영화제 및 제주 프랑스영화제 프로그래머, 슬램댄스 영화제 및 서울국제초단편영화제 예심 심사위원을 역임했으며 Rencontres Cinématographiques de Cavaillon에서 영화 제작 워크숍을 진행하고 있다. 
1 likes 좋아요

Mov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