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Arts & Exhibitions

Meet Diversity of Cultures at ASEAN Culture House

아세안문화원에서 만나는 문화의 다양성

  Global city ‘Busan’ hosts a mega event “the 2019 ASEAN-ROK Commemorative Summit” this coming November. The Republic of Korea and 10 ASEAN countries will attend the summit, and this is the second time that Busan hosts the summit after 2014.

  글로벌 도시 부산이 오는 11월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개최한다. 한국과 동남아시아 10개국 사이에 개최하는 정상회담인 이번 회의는 지난 2014년에 이어 두 번째로 부산에서 개최하게 되었다. 각종 부대행사를 포함하여 양측 국민과 기업인 등 약 1만명 이상이 참여하는 현 정부 출범 이후 최대 규모의 다자회의가 될 것으로 예측된다. 또한, 이번 정상회의는 아세안과 사람, 번영, 평화 분야별 협력을 증진시킬 수 있는 신남방정책의 기념비적 외교행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2019 Easy Access Cambodia

  Hidden from the crowds of Busan, just north of the Jangsan subway stop, the ASEAN Culture House (ACH) is a venue that plays a vital role in sharing culture between South Korea and the ten members of the ASEAN intergovernmental organization. ACH runs a special program ‘Easy Access ASEAN’ that focusing on one ASEAN country every month. I had the chance to go there to take part in one of their interesting events called “Cambodia Culture Day”, held in April. I had the pleasure to meet the director of ACH and also the person in charge of the events and had a very nice talk with them.

  부산 도심에서 한 발 떨어진 장산역 북쪽에 위치한 아세안문화원은 한국과 아세안이 상호교류 할 수 있는 쌍방향 국제교류 플랫폼이다. 아세안문화원은 매달 한 개 국가를 지정해, 주한대사관과 협력해 그 나라에 대한 전시와 각종 프로그램을 기획하는 ‘알기쉬운 나라 시리즈’를 운영한다. 지난 4월, 나는 아세안문화원의 흥미로운 행사들 중 하나인 ‘캄보디아 문화의 날’에 참여했다. 아세안문화원 원장과 관계자 등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Performance in ACH

  Opened in 2017, the ACH was a result of the 2014 ASEANROK Commemorative Summit in Busan. It serves as a way to enhance awareness and friendship. Its stated objectives are to provide Koreans with accurate information about ASEAN, deepen the mutual understanding between Koreans and ASEAN, initiate cultural and academic networks between Korea and ASEAN, serve as a cultural and community center for ASEAN missions in Korea, and promote ASEAN-related diplomatic cooperation in central and local governments.

 Currently operated by the Korea Foundation (KF), the ACH is a total of 4 stories and 2 underground levels. It contains permanent exhibitions featuring important cultural artifacts from the member countries, special exhibition galleries for traveling exhibits, a Cultural Experience hall, the ASEAN Information Center, and several seminar rooms. Seminar, lecture, practice rooms and the ACH hall are provided free of charge for Korean and foreign residents for holding events related to cultural and academic exchange between Korea and ASEAN countries.

 Throughout the year, The ACH hosts exhibitions and events. Past events include a Thai Festival, demonstrations of Thai cooking, the ASEAN One Festival, and ASEAN-Korea Animation & Kids Film Screening in collaboration with Busan International Kids & Youth Film Festival (BIKY). Special exhibits include traditional games, the ACH photo and video contest, and many more.

 2017년에 개원한 아세안문화원은 2014년 부산에서 개최되었던 2014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결과물이다. 한국과 아세안 국가들 간 인식 증진과 우호 협력을 위해 설립된 아세안문화원은 한국인들에게 아세안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한국과 아세안 간 상호 이해를 증진시키며, 문화와 학술 네트워크 확대, 아세안 파견을 위한 문화 커뮤니티 역할, 중앙 및 지방 정부의 아세안 외교 협력 촉진을 목표로 한다.

 현재는 한국국제교류재단(KF)이 아세안문화원을 운영하고 있다. 총 지상 4층, 지하 2층 규모로, 회원국들의 주요 문화 유물들이 전시된 상설전시실, 순회 전시를 위한 기획전시실, 문화체험실, 아세안 정보자료실과 여러 세미나실을 갖추고 있다. 한-아세안 국가 간 문화 및 학술 교류 행사를 개최하기 위해 국내·외 거주자를 대상으로 세미나실, 강의실, 실습실 및 커뮤니티홀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아세안문화원은 일년 내내 전시와 행사들을 개최한다. 지난 행사로는 태국 요리강좌가 포함된 타이 페스티벌을 개최하기도 하고, 아세안 원 페스티벌, 부산국제어린이청소년영화제와 공동으로 한-아세안 애니메이션˙어린이 영화상영회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운영하고 있다. 전통놀이와 사진˙영상 공모전을 개최하기도 했다.


Cooking class in ACH

  On permanent exhibition is the ASEAN Ways of Life program. Open from 10am to 6pm Tuesday through Friday and 7pm on the Saturday and Sunday. It displays unique handicrafts from each region made from indigenous materials. Dedicated to the belief that by examining common items used in household, religious and cultural performances, one may develop a fuller and deeper glimpse into the customs and daily life of the ASEAN people. Docent tours are offered three times a day Tuesday through Friday at 11am, 2:30pm and 4:30pm. The tour is offered five times a day on the weekend at 11am, 11:30am, 2pm, 4pm and 5:30pm. If you wish to participate in the tour you must apply on the website. Specialized group tours are available for groups between 15 and 40 participants: www.ach.or.kr/user/program/visit_org

 The 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 was created in 1967, starting with five signatory member nations. Current member states are Indonesia, Malaysia, The Philippines, Singapore, Thailand, Brunei, Vietnam, Laos PDR, Myanmar and Cambodia. 2017 marked 50 years since the creation of the association and was the reason the ACH was opened that year. The association was created to promote mutual cooperation among Southeast Asian nations. Member states are committed to the “future direction for a politically cohesive, economically integrated, socially responsible and a truly rule-based, peopleoriented, people-centered” community.

 Admission to the ACH and its exhibition halls is free of charge. To visit take bus 39, 63, 100, 100-1, 139, 141, 180, 182, 185, 200, 1001, 1003 to the New City Market or Buheung High School stop. or take a bus and get off at 'Buheung High School or New City’s Market. Parking is open to visitors for two hours. It takes about 15 minutes to walk from Jangsan station. After leaving through Exit 2, walk toward Haeundae Paik Hospital. The ACH is located at 162, Jwadong-ro, Haeundae-gu, Busan, 48108, Korea.

  상설전시실에는 ‘아세안을 엮다, 아세안을 잇다’ 전시를 개최 중이다. 화요일부터 금요일까지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열려 있으며, 주말에는 오후 7시까지 열려있다. 이 전시는 각 지역의 재료로 만든 독특한 수공예품을 전시하고, 가정, 종교, 문화, 공연 등을 통해 아세안 사람들의 일상을 풍부하고 깊게 들여다본다. 도슨트 투어는 화요일부터 금요일까지는 하루 3번 (오전 11시, 오후 2시 30분, 4시 30분), 주말에는 하루 5번(오전 11시, 11시 30분, 오후 2시, 4시, 5시 30분)에 진행된다. 만약 투어를 원한다면 웹사이트에서 사전 등록해야 한다. 15명에서 40명 사이의 인원은 단체 투어가 가능하다: www.ach.or.kr/user/program/visit_org

  동남아시아 국가연합은 1967년, 5개 회원국으로 시작해 현재는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브루나이, 베트남, 라오스, 미얀마, 캄보디아 등 총 10개 국가가 포함되어 있다. 2017년은 아세안 창설 50주년으로, 아세안문화원이 개원했다. 아세안은 동남아시아 국가들간 상호 협력을 증진시키기 위해 만들어졌다. 회원국들은 정치적 응집력이 있고, 경제적으로 통합되어 있으며, 사회적 책임감을 지닌다. 또한, 규칙과 사람을 기반으로 한 공동체를 지향한다.

  아세안문화원은 무료로 개방된다. 버스 이용객들은 39번, 63번, 100번, 100-1번, 139번, 141번, 180번, 182번, 185번, 200번, 1001번, 1003번 버스를 타고 신도시시장이나 부흥고등학교 정류장에 내리면 된다. 차량 이용객들을 위해 주차가 방문객에 한해 2시간 제공된다. 지하철 이용객들은 장산역 2번 출구로 나와 해운대백병원 방면으로 15분 걸으면 된다. 아세안문화원은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좌동로 162번지(우편번호 48108)에 위치한다.

✔ Website l www.ach.or.kr
✔ Instagram l aseanculturehouse
✔ Youtube l ASEAN Culture House



Contributing Writer l Farnaz Pirasteh


  Farnaz Pirasteh is from Isfahan, Iran and has been living in Korea since 2013. She finished her masters at Industrial Engineering at Pukyong National University in 2015. She is a frequent contributor to Busan eFM as a reporter, Busan Film Festivals as an interpreter and journalist. She has her own segment called “What’s going on Busan?” for “Inside Out Busan” show at BeFM. She has been selected for “Themes of the World 세계테마기행” show on EBS. The result of the trip to Iran with EBS production team was on air in June 2017. She is currently working as an instructor at BIFC (Busan International Finance Center), BeFM reporter, and the head of planning department at PCO Company.

  이란 이스파한 파르나즈 출신의 피라스테는 2013년부터 한국에 살고 있다. 2015년 부경대학교에서 산업공학과 석사 과정을 마치고 부산영어방송 리포터와 부산국제영화제 통역사 겸 기자로 활동하고 있다. 부산영어방송에서는 ‘Inside out Busan’에서 “What’s going on Busan?” 코너를 맡고 있다. 또한 EBS “세계테마기행”에 2017년 6월 출연하기도 했다. 현재는 부산국제금융센터 강사, 부산 영어방송 리포터, 그리고 PCO 회사의 기획부에서 매니저 직책으로 일하고 있다.

Arts & Exhibi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