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Busan’s Cine-Clubs and Film Associations

부산의 로컬 시네 클럽들

  If you can’t wait for the next edition of the 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to quench your thirst for quality cinema, or if you live a bit far from the Busan Cinema Center, you may want to pay attention to these four niche yet very active cine-clubs and film associations around town.

다음 부산국제영화제를 기다리기 힘들거나, 영화의전당과 멀리 산다면, 다음 4곳의 활동적인 부산의 로컬 시네 클럽들에 주목!



1) CORNER THEATER 모퉁이극장


  Located in the 40-step Culture & Tourism Theme Street, near Jungang subway station exit 11, the Corner Theater was founded in 2012 by Kim Hyeon-su, Kim Young-hwan, Byeon Jeong-hee, Kim Dong-gil and Byeon Hye-kyoung under the motto: ‘Cinema-People-Teque’. Made to foster a cinephile community, this citizen-focused activist company organizes screenings and debates with guests, curators and filmmakers, allyear on a weekly if not daily basis. It also hosts and/or co-organizes numerous local film-related events, such as: Citizen of Cinema Film Festival (one week in late November, early December), All Around Cinema (in May), Cinematizen Culture Movement (from Spring till Fall), 40 Steps Citizen Theater (year round). Most recently, the Corner Theater took part in the 1st edition of the Art & Education Film Festival (September 18th-24th) and in the 2nd edition of Community BIFF (October 4th-10th).

 중앙역 11번 출구 근처인 40계단 문화관광테마거리에 위치한 모퉁이극장은 2012년 김현수, 김영환, 변정희, 김동길, 변혜경씨가 '시네마-피플-테크'를 모토로 설립한 시네 클럽이다. 시네필 커뮤니티를 육성하기 위해 만들어진 관객운동단체인 이 클럽은 매일은 아니더라도 주 1회 정도 매주 게스트, 큐레이터, 제작자들과의 상영과 토론을 개최한다. 모퉁이극장은 11월 말에서 12월 초 1주일간 개최되는 관객영화제, 5월의 시네엔두루, 봄부터 가을까지 운영되는 관객문화교실, 연간 운영되는 40계단 시민극장 등 로컬 영화 행사를 주최하거나 공동주최하고 있다. 가장 최근에는 9월 18일에서 24일까지 개최된 제 1회 40계단예술교육영화제와 10월 4일에서 10일까지 개최된 제 2회 커뮤니티 비프에 참여한 바 있다.

• Address | 7, 40gyedan-gil, Jung-gu, Busan
• Contact | 051-468-1895
• SNS 
   Naver Blog| blog.naver.com/cornertheate 



2) CINE BAUM, BUSAN CINEMA ACADEMY 시네바움 아카데미


   Less than a minute walk out of Busan National University of Education station exit 5, Cine Baum has been organizing about ten screenings per month since February 2016. Of a more studious and academic nature, this cine-club, held in an underground room, retrofitted as a cozy private projection and music room, presents as a literary salon, with specialists or filmmakers coming to give lectures on cinema, music, art and human sciences. The director and host, Bae Jeong-seon, herself a cultural curator, photographer and cinephile, happily treats her guests with tea or coffee while they listen to the lecturer, who shows images, films or excerpts to illustrate the presentation.

  교대역 5번 출구에서 걸어서 1분도 채 안 되는 거리에 있는 시네바움은 2016년 2월부터 매달 10회 정도 영화를 상영한다. 시네바움은 보다 학술적인 시네 클럽으로, 아늑하고 프라이빗한 프로젝션과 뮤직룸으로 구성되어 지하에 위치하고 있으며, 전문가나 제작자들이 영화, 음악, 예술 및 인문학 관련 강의를 제공하는 문학 살롱을 개최한다. 배정선 대표는 이미지, 영상 또는 발췌문 등을 활용한 강의를 듣는 게스트들에게 기꺼이 차나 커피를 제공한다.

• Address | 1225 Jungang-daero, Yeonje-gu, Busan
• Contact | 010-2774-3455
• SNS  
   Facebook | www.facebook.com/cinebaum   
   Instagram l www.instagram.com/cinebaum



3) PETIT CINEMA FESTIVAL 작은영화영화제

  Since March 2017, five people have rotated as programmers-curators for the Petit Cinema Festival, taking place every first Wednesday of each month alternately at Deep Sleep Coffee (outside Suyeong station exit 12, in January, March, May, July, September, October and November) or at Busan Cinema Center’s Indie Plus theater (in February, April, June, August and December). Each screening consists of three short films - usually made in or about Busan, and on popular themes (‘Films about Music’ in July 2019, ‘Women Films’ in August 2019…). The all-volunteer team specifically chooses to focus on short films as a way to highlight the beginning of their directors’ careers. The filmmakers are usually in attendance to provide afterscreening Q&As.

  2017년 3 월부터 5명이 교대로 작은영화영화제의 프로그래머이자 큐레이터로 활동하기 시작했다. 작은영화영화제는 매월 첫 수요일마다 수영역 12 번 출구에 위치한 딥슬립커피에서 1, 3, 5, 7, 9, 10, 11 월에, 영화의전당 내 인디플러스에서 2, 4, 6, 8, 12월에 개최된다. 상영작들은 보통 부산에서 제작되거나, 부산에 관한 것이거나, 인기 있는 주제ㅡ2019 년 7 월에는 '음악 영화', 8 월의 '여성 영화' 등ㅡ로 구성된 3 편의 단편 영화들이다. 영화제의 모든 자원봉사팀들은 감독 커리어의 초반 작업들을 강조하는 단편영화 작품들에 중점을 둔다. 감독들은 대개 상영 후 관객과의 대화를 위해 참석한다.

• Address
   [Deep Sleep Coffee] 663, Suyeong-ro, Suyeong-gu, Busan 
   [Indie Plus, Busan Cinema Center] 120, Suyeonggangbyeon-daero, Haeundae-gu, Busan
• Contact | 010-3033-8497 / petitcinefest@gmail.com
• SNS   
   Naver Blog | blog.naver.com/petitcinefest   
   Facebook l www.facebook.com/petitcinefest   



4) SALON DE CINÉMA FRANÇAIS LUMIÈRE 프랑스영화 살롱뤼미에르


  Already the director and patron of the Petit Cinema Festival, Kim Ra has been hosting another cineclub since November 2018. Combining her love for cinema and for French culture, the Salon de Cinéma Français LUMIÈRE takes place every second and fourth Wednesday of the month at Kim Ra’s own Space Na.Ra, a charming, private projection venue located a few minutes-walk out of Geumnyeonsan station exit 2 (not far from the Korean Academy of Film Arts and the Busan Asian Film School). Presenting French films, the screenings are followed by lively roundtable discussions between the spectators and their host, in the manner of a literary salon. An enjoyable and welcome buffet offers tea, coffee, cookies and pastries.

  작은영화영화제의 감독이자 후원자인 김라씨는 2018년 11월부터 또 다른 씨네 클럽을 운영하고 있다. 김라씨의 영화와 프랑스 문화에 대한 사랑 덕분에, 한국영화예술학교와 부산아시아영화학교에서 멀지 않은 금련산역 2번 출구에서 인근의 공간나.라에서 ‘프랑스영화 살롱뤼미에르’가 매월 2, 4주에 열립니다. 영화 상영 후에는 문학 살롱같이 관객과 호스트 간의 활발한 라운드 테이블이 이어진다. 차, 커피, 쿠키, 다과도 제공된다.

• Address | Space Na.Ra, 18, Suyeong-ro 513beon-gil, Suyeong-ro, Busan
• Contact | 010-3033-8497 / spacena.ra@icloud.com
• SNS   



Contributing Writer l Sébastien Simon

  Sébastien Simon graduated from the E.S.E.C film school and from Université Paris 1 Panthéon Sorbonne. His latest works as filmmaker include One-minded (2014) and The Troubled Troubadour (2016). He is involved with several film festivals in various capacities: programmer for the Busan International Short Film Festival and the Jeju French Film Festival, preselection member for the Slamdance Film Festival and the Seoul International Extreme- Short Image & Film Festival, and the workshop director for Rencontres Cinématographiques de Cavaillon.

  세바스타앙 시몽은 파리 1대학 E.S.E.C. 영화학과 출신이다. 최근 작품으로는 <동心’ One-minded>(2014)와 <음유시인 The Troubled Troubadour>(2016) 이 있다. 부산국제단편영화제 및 제주 프랑스영화제 프로그래머, 슬램댄스 영화제 및 서울국제초단편영화제 예심 심사위원을 역임했으며 Rencontres Cinématographiques de Cavaillon에서 영화 제작 워크숍을 진행하고 있다. 
0 likes 좋아요